반디앤루니스 리뷰

컬러링북을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새로운 취미!
번호에 맞추어 스티커를 붙이는 ‘스티커 아트북’

베스트셀러 『스티커 아트북-네이처』 『스티커 아트북-명화』 붐을 잇는 네 번째 스티커북
스티커를 붙여 나만의 작품을 완성하는 스티커 액티비티 도서 『스티커 아트북』의 네 번째 책이 출간됐다. 이번 책은 출간 즉시 베스트셀러로 떠오른 『스티커 아트북 - 네이처』, 『스티커 아트북 - 명화』, 『스티커 아트북 - 명화2』를 잇는 『스티커 아트북-랜드마크』이다. 이 책 『스티커 아트북-랜드마크』에서는 전 세계의 명소 중 우리에게 익숙한 랜드마크 10가지를 한데 모았다.
스티커 아트북의 가장 큰 장점은 별도의 도구가 필요하지 않다는 것이다. 손으로 스티커를 떼어내 붙이기만 하면 되므로 책을 펼칠 공간만 있다면 언제 어디서든 할 수 있다. 예술 감각이 없다고 고민할 필요도 없다. 지정된 번호에 맞추어 스티커를 붙이기만 하면 색색의 면들이 마치 모자이크처럼 맞춰지며 아름다운 작품이 완성되는 기쁨을 맛볼 수 있다. 누구나 쉽게 도전할 수 있다는 점도 큰 매력이다.
그렇다고 스티커 아트가 단순할 것이라 오해해서는 안 된다. 번호에 맞추어 꾸준히 스티커를 붙여나가려면 의외로 고도의 집중력과 세심한 손놀림이 필요하다. 번호를 기억하고 위치를 찾는 것부터 도형의 모양과 각을 맞추어 가이드 선에 정확하게 맞물리도록 붙이는 일련의 과정은 기억력, 집중력, 운동 조절력 없이는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이제 책을 펼치고 스티커를 붙여보자. 조금씩 작품이 완성된다는 뿌듯함, 반복되는 수작업이 주는 즐거움, 복잡한 생각을 떨치고 무언가에 집중하는 몰입의 기쁨을 동시에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목차

* 스티커 아트북, 이렇게 활용하세요
1. 시드니 오페라하우스
2. 스핑크스
3. 파르테논 신전
4. 자유의 여신상
5. 광화문
6. 타지마할
7. 빅 벤
8. 에펠 탑
9. 성 바실리 대성당
10. 타워 브리지



책속에서




출판사 서평

<시드니 오페라하우스>, <자유의 여신상>, <광화문>, <에펠 탑>…
전 세계의 랜드마크를 스티커를 통해 내 손으로 완성하고 재탄생시키는 즐거움

『스티커 아트북 - 랜드마크』의 테마는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명소이다. 신문이나 방송, 잡지 등을 통해 자주 접해 익숙한 고대 유적부터 한 나라를 대표하는 건축물까지 랜드마크 10가지를 추려 폴리곤 아트(이미지를 단순한 도형으로 표현하는 예술 기법)로 표현했다.
<파르테논 신전>, <스핑크스>같은 고대 유적들도 폴리곤 아트로 재해석하여 익숙하면서도 신선한 작품으로 탈바꿈했다. <광화문>, <에펠 탑>처럼 기와나 철탑 교유의 섬세함을 필요로 하는 경우에는 특정 부분만 스티커로 만들어 건축물의 완성도와 스티커 아트의 즐거움을 동시에 느낄 수 있게 했다.
모든 작품 면의 뒷장에는 각각의 명소에 대한 설명을 실어, 스티커를 붙이며 친숙해진 건축물을 더욱 잘 감상하도록 도왔다. 고대 유적부터 현대의 건축물까지 시대를 초월하는 작품을 하나씩 골라 스티커를 붙이다 보면 손끝에서 재탄생시킨 10가지 작품을 더 깊이 이해하게 될 것이다.
책은 크게 앞부분의 작품 면과 뒷부분의 스티커 면으로 나뉜다. 작품 면에는 숫자가 기입된 바탕지가 있고, 스티커 면에는 각기 다른 모양의 스티커가 번호별로 나열되었다. 책의 맨 앞에 수록된 ‘한눈에 보는 스티커 아트북’에서 마음에 드는 작품을 고른 다음, 해당 작품 바탕지의 숫자에 맞추어 스티커를 하나씩 떼어 붙이면 된다. 책의 모든 면에 절취선이 있어 어느 페이지든 편하게 뜯어낼 수 있으니, 책을 앞뒤로 왕복하는 게 귀찮다면 뜯어내어 활용하자.
완성한 작품은 책에서 뜯어내어 포스터처럼 벽에 붙이거나 액자에 넣어 감상할 수 있다. 폴리곤 아트의 특성상 멀리서 보는 것이 훨씬 멋져 보이니, 완성 후에는 꼭 조금 멀찍이 떨어져서 요모조모 확인하며 뿌듯함을 만끽해보자. 마음에 쏙 들게 완성되었다면 지인에게 선물해 즐거움을 나누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