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출판사 ◆

창비


◆ 책소개 ◆

두려움에게 담담하게 인사를 건네는 열여덟 살 소녀!

제5회 창비청소년문학상을 수상한 김이윤의 장편소설 『두려움에게 인사하는 법』. 상실을 겪으며 더욱 단단하게 성장하는 여고생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페미니스트 사진작가인 엄마와 단둘이 살아온 고등학교 2학년 여여. 엄마가 말기 암에 걸렸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여여의 삶은 흔들리기 시작한다. 엄마가 곧 세상을 떠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두려워진 여여는 아빠가 A 그룹의 서동수 이사라는 사실을 알아내고, 단짝 친구인 세미와 함께 아빠가 강연하는 청소년 경제 캠프에 참석한다. 그 무렵 여여는 드럼 강습을 받다가 학교 천문 동아리 반장인 시리우스를 만나 풋사랑을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막을 내린다. 그리고 병세가 깊어진 엄마와 마지막 여행을 떠나게 되는데….


◆ 목차 ◆

0. 여여의 다이어리
1. 무야, 엄마의 병을 가져가 주렴
2. 오늘의 이름은 58+1일, 그리고 이 일은 살다 보면 있을 수 있는 일
3. 지나간 일들이 때로 그립다
4. 만성적인 자살 환자의 말
5. 나의 외손잡이, 그는 누구일까
6. 왼손잡이가 되고 싶어
7. 피의 맹세
8. 그의 왼손이 심장에 찍히다
9. 외발자전거를 타는 아빠
10. 하느님, 저의 오 년을 가져가세요
11. 나는 내가 두려워요
12. 멘토가 되어 주세요
13. 남들에게는 당연한 일
14. 계수나무 잎을 닮아 주겠니
15. 기업이 존재하는 의미, 우리가 존재하는 의미
16. 온몸으로 외발자전거를 타는 엄마
17. 걱정 마, 내가 널 잡아 줄게
18. 어기여차, 어기역차
19. 몰랐어? 너는 나만의 너여야 해
20. 엄마는 나무 말도 하지 않았다
21. 너, 나를 잃고도 행복한가
22. 하느님은 제 말을 잘못 들으셨어요
23. 낯설고 두려운 우리의 미래
24. 엄마늬 유언은 짧기도 하다
25. 저마다의 오체투지
26. 엄마의 마지막 외출
27. 나는 아직도 배가 고파요
28. 장한 오른쪽은 눈물 따윈 흘리지 않아

작가의 말


◆ 저자소개 ◆

저자: 김이윤 확인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