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크맨 출판사의 『The Big Book of Brain Games』의 한국어 번역판으로 전 세계적으로 50만 권이 넘게 팔린 수학 퍼즐책의 베스트셀러이자, 전 세계 20여 개 언어로 출간된 월드 스테디셀러. 이 책은 멀게는 수천 년 전의 고대 이집트 시대의 퍼즐부터 가깝게는 우주선을 이용한 현대의 퍼즐까지 인간의 역사에서 만들어낸 모든 퍼즐의 유형을 담고 있으며, 동시에 기하학, 그래프와 네트워크, 곡선과 원, 도형과 다각형, 패턴, 논리학과 확률, 위상학, 과학, 지각 등 창의력을 자극하는 다양한 분야의 퍼즐이 천 문제나 담겨있어 가히 퍼즐책의 백과사전이라고 할 수 있다. 흥미롭고 깊이 있는 각각의 문제를 풀다보면 ‘피타고라스 정리’, ‘매듭론’, ‘하노이 탑’, ‘완전수’, ‘램지이론’, ‘뫼비우스의 띠’ 등 그 퍼즐 분야와 관련된 여러 수학 이론들과 새로운 학설들도 자연스럽게 이해할 수 있다. 덧붙여 각 퍼즐 문제마다 난이도를 표기한 것도 이 책의 또 다른 장점이다. 번호 순서대로 퍼즐 문제를 풀어가다가 문제가 어렵다 싶으면 난이도 레벨 1짜리 문제들부터 풀어보고, 실력을 쌓아 점차적으로 레벨 10짜리 문제들까지 도전해보는 것이 이 책의 진정한 즐거움이다.

본문에 실린 퍼즐 문제들은 평범한 수준의 답을 요구하는 평이한 수준의 퍼즐이 아니다. 각각의 문제에 주어진 여러 가지 조건을 토대로, 창의적으로 생각하고 함정을 피해 한 번 더 풀어야 하는 서술형 고난이도 문제들이 많다. 이런 점 때문에 이 책은 초등학생들의 영재교육원 대비 교재로, 중ㆍ고등학생들의 수학올림피아드, 물리올림피아드 등의 각종 올림피아드 시험 대비 서적으로 활용이 가능하며, 특히 학업 스트레스를 풀고 동시에 학교 성적도 올릴 수 있는 오락참고서로서의 기능도 있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다.

이반 모스코비치

Ivan Moscovich 지금의 세르비아에서 헝가리인 부모 밑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제2차 세계대전이 일어나고 부모가 나치 학살의 희생양이 되면서 스웨덴으로 이주했다. 이후 이스라엘로 건너가 대학에서 기계공학을 공부했다. 라스키 과학기술 및 천문 박물관(Lasky Museum of Science and Technology & Planetarium)의 창립자이자 전 책임자였으며, 유희수학과 퍼즐에 관해 수많은 책을 썼다. 또한 많은 퍼즐, 게임, 완구 및 교재를 직접 디자인하고 발명했다. 발명한 완구 중 100여 개가 상업적으로 판매되고 있으며, 그 작품의 독창성으로 인해 많은 상을 수상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지은 책으로는 백만 부가 넘게 팔린 『창의 수학 퍼즐 1000』 등이 있다.

이현정

서강 대학교에서 영어 영문학과 심리학을, 서울 대학교 대학원에서 인지 과학을 공부했다. MBTI와 에니어그램 일반 강사 자격증을 소지하고 있으며 멘사 회원이기도 하다. 미국에서 약학 전문 대학원을 다니던 중 번역의 세계에 뛰어들어, 현재 번역 에이전시 엔터스코리아에서 출판 기획자 및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과연 제가 엄마 마음에 들 날이 올까요?》,《비타민 바이블》(공역),《상위 1%가 즐기는 창의 수학 퍼즐 1000》등이 있다.

추천사
서문
역자의 말
이 책의 이용방법

1. PlayThink 놀이터
2. 기하학
3. 점과 선
4. 그래프와 네트워크
5. 곡선과 원
6. 도형과 다각형
7. 패턴
8. 도형 분할
9. 숫자
10. 논리학과 확률
11. 위상학
12. 과학
13. 지각
14. 보너스

정답
참고 도서
문제 난이도

상위 1%, 창의적인 인재를 필요로 하는 21세기 글로벌 트랜드
- “맨홀 뚜껑은 왜 모두 동그랄까?”(Google 취업인터뷰 기출문제)
- “미국 전역에 주유소가 총 몇 개 있을까?”(MicroSoft 취업인터뷰 기출문제)
- “네 벽의 창이 모두 남향을 바라보게끔 집을 지을 수 있을까?”(amazon 취업인터뷰 기출문제)
- “당신은 5명으로 구성된 해적단의 두목이고, 100개의 금화를 지위 순서대로 부하들과 나눠야 하는데, 3명 이상의 부하가 당신의 분배 제안에 반대하면 당신은 죽는다. 이럴 때 당신이 최대한 이익을 많이 챙기면서 살아나려면 어떻게 나눠가져야 할까?”(Google 취업인터뷰 기출문제)

위의 질문들은 MS, Google, amazon 등의 글로벌기업 입사 인터뷰에서 요 근래 실제로 출제되었던 문제들이다. 이와 같은 질문에 당황하지 않고 순발력 있게, 직관적이고 창의적으로 해답을 제시할 수 있을까? 솔직히 이러한 문제들은 주입식 교육에 익숙한 우리나라 사람들이 풀기에는 쉽지 않고 오히려 듣는 순간 당황해서 말문이 막힐지도 모른다. 현대 사회는 남보다 빠른 순발력과 직관력, 그리고 참신한 창의력을 필요로 하는 시대이다. 이런 사회 환경 속에서 『상위 1%가 즐기는 창의수학퍼즐 1000』에는 실제로 글로벌기업 취업 인터뷰에서 출제되었던 문제들이 가득하다. 우리가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순발력과 직관력을 일깨워주고 창의력을 기르는 데 이 책이 커다란 도움을 줄 것이다.

고정관념을 깨뜨리는 창의 퍼즐의 백과사전

『상위 1%가 즐기는 창의수학퍼즐 1000』은 멀게는 수천 년 전의 고대 이집트 시대의 퍼즐부터 가깝게는 우주선을 이용한 현대의 퍼즐까지 인간의 역사에서 만들어낸 모든 퍼즐의 유형을 담고 있고, 동시에 기하학, 그래프와 네트워크, 곡선과 원, 도형과 다각형, 패턴, 논리학과 확률, 위상학, 과학, 지각 등 퍼즐로 만들어 낼 수 있는 모든 분야의 퍼즐도 소개하고 있어, 가히 퍼즐책의 백과사전이라고 불러도 과언이 아니다. 그렇다고 해서 이 책이 단순히 많은 문제들을 모아놓은 오락거리용 퍼즐책은 아니다. 소위 ‘고정관념’ 이라고 불리는 ‘멘탈 블록(개념의 벽)’을 깨기 위해, 실제로 풀어보면 굉장히 어렵지만, 해답을 보고 나면 너무나 쉬워 허탈하게 만드는 난센스에 가까운 퍼즐 문제들도 여러 군데에 포진되어 있어, 인간이 가지고 있는 고정관념을 깰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또 기존의 단답식 풀이 방법과는 다르게 창의적으로 접근해야 풀 수 있는 퍼즐 문제들과 한눈에 전체를 파악해서 풀어야 하는 퍼즐 문제들로 가득하다. 이러한 유형의 퍼즐 문제를 풀다보면 상위 1%만이 가질 수 있는 창의력과 직관력, 순발력이 자연스럽게 길러진다.

10단계 난이도의 퍼즐에 도전하다 보면 어느새 수학과 과학 성적이 쑥쑥 오른다

이와 함께 기하학, 점과 선, 그래프와 네트워크, 곡선과 원, 도형과 다각형, 패턴, 도형 분할, 숫자, 논리학과 확률, 위상학, 과학, 지각 등 수학과 과학이 얽힌 모든 분야의 퍼즐을 풀어 보고, 그 퍼즐 분야에 얽힌 여러 수학 이론들과 새로운 학설들을 읽다보면 자연스레 수학 성적이 오르게 되는 수학 부교재로서의 장점도 무시할 수 없다. 여기에다 문제마다 난이도를 표기한 것도 이 책의 또 다른 장점이다. 번호 순서대로 퍼즐 문제를 풀어가다가 문제가 어렵다 싶으면 난이도 레벨 1짜리 문제들부터 풀어보고, 실력을 쌓아 점차적으로 레벨 10짜리 문제들까지 도전해보는 것이 이 책의 진정한 즐거움이다. 이 책에 수록된 1,000개의 퍼즐 문제들은 평범한 수준의 답을 요구하는 평이한 수준의 퍼즐이 아니다. 퍼즐 문제에 주어진 여러 가지 조건을 토대로, 창의적으로 생각하고 함정을 피해 한 번 더 풀어야 하는 고난이도 문제들이 많다.

이 책은 누가 읽어야 할까?
*영재교육원 입학을 준비하는 학생
*여러 유형의 두뇌 트레이닝을 통해 IQ계발을 원하는 학생
*발상의 전환을 통해 창의성을 계발하고자 하는 학생과 일반인
*재미있는 놀이로 학업 스트레스를 풀고 동시에 성적도 올리고 싶은 학생
*수학경시대회, 수학올림피아드, 물리올림피아드, 창의력올림피아드 등 각종 시험에 대비하는 학생
*Google, MicroSoft, amazon, ebay 등 창의적인 글로벌기업에 입사를 희망하는 대학생과 직장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