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범 김구 선생이 손수 집필하신 『백범일지』 원본은 목차조차 정비되지 않은 수고(manuscript)이다. 백범 선생이 민족운동과 건국운동으로 분망한 가운데 시간을 내어 한참 지나간 일을 집중적으로 기록한 것이기 때문에, 『백범일지』에는 시기가 모순되거나 혼란한 경우도 많고, 인명·지명에도 착오나 착각이 적지 않다. 돌베개에서 1997년 펴냈던 도진순 주해 완역본 『백범일지』는 원본의 내용을 충실하게 따르면서 각주로서 원본의 결점을 보완한 책이었다. 따라서 중복되거나 혼란한 『백범일지』 원문의 배열 상태를 그대로 유지한 채 여러 각주들을 통해 오류를 바로잡거나 충실한 보완 설명을 했다. 그러나 원문의 체제를 그대로 따르면서 수많은 각주를 붙일 수밖에 없었기 때문에, 일반 대중들과 청소년들이 백범의 삶과 정신에 친밀히 다가가기에는 아무래도 무겁고 다소 부담스러웠다.

새로운 신간 『쉽게 읽는 백범일지』는 <느낌표> 선정 『백범일지』의 주해자 도진순 교수가, 수년간의 집중적인 수정 집필과 역사적 검증, 학술적인 보완을 거쳐 더욱 쉬우면서도 알찬 내용으로 엮어낸 ‘대중용 백범일지’이다. 원본의 핵심을 잃지 않으면서도, 중복된 기록과 혼란스런 배열 상태를 정리하여 백범의 생애와 시대의 흐름을 한눈에 이해할 수 있게 하였을 뿐만 아니라, 누구나 쉽게 읽을 수 있도록 편안한 현대어로 풀이하였다. 또한 100컷이 넘는 사진과 지도마다 상세하고 충실한 해설을 달아, 백범이란 큰 인물의 내면 변화와 성장을 역동적으로 드러내었다.

편자 : 도진순

서울대학교 국사학과에서 학사·석사·박사 학위를 취득하였고, 현재 창원대학교 사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미국 하버드대학 초빙교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백범 김구 선생 시해 진상규명 위원회’ 전문자문위원, 국무총리실 산하 ‘제주 4?3사건 진상조사 보고서 작성 기획단’ 단원, ‘노근리 사건 희생자 심사 보고서 작성 기획단’ 단원, 백범학술원 운영위원 등을 역임하였다. 저서 『한국 민족주의와 남북 관계: 이승만,김구 시대의 정치사』(1997)로 “한국백상출판문화상 저작상”을 수상하였다. 주해 작업에 심혈을 기울인 정본 『백범일지』(돌베개, 1997)가 MBC !느낌표 ‘책을 읽읍시다’에 선정된 데 이어, 2005년 프랑크푸르트 국제도서전 ‘한국의 책 100’에 선정되어 독일어로 번역되었다.

<상권>

인, 신 두 아들에게

1. 황해도 벽촌에서의 어린 시절
1. 상놈이 된 집안 내력과 양반에 대한 울분 / 2. 난산으로 태어난 개구쟁이 / 3. 양반의 꿈, 궁핍한 배움길

2. 파란만장한 실패와 단련의 성장기
1. 과거 낙방, 양반의 꿈은 무너지고 / 2. 동학 입문으로 다시 태어나다 / 3. 동학군이 동학군에 패하다 / 4. 적장의 집에서 만난 스승 고능선 / 5. 의병의 국제연대를 찾아 청나라로 / 6. 김이언 의병도 실패하고 / 7. 인연 없는 스승의 손녀사위

3. 질풍노도의 복수 의거, 치하포 사건
1. 치하포 단독 의거 / 2. 첫번째 투옥, 인천으로 이감 / 3. 신문장에서 영웅이 되고, 옥중에서 왕이 되다 / 4. 신지식을 접하고 교수형을 면하다 / 5. 탈옥, 조롱을 박차고 나가다

4. 5년간의 방랑과 모색
1. 동지를 찾아서 / 2. 고기 먹고 시를 짓는 장발의 걸시승/ 3. 뜻이 있으면 어디선들 만나지 못하리 / 4. 스승, 아버님, 미혼처와 영원히 이별하다

5. 새로운 사상, 새로운 교육
1. 근대적 교육사업에 투신하다 / 2. 을사늑약 반대 투쟁과 결혼 /3. 양반도 깨어라! 상놈도 깨어라! / 4. 황해도 순회 교육운동과 두번째 투옥 / 5. 이재명 의사에 대한 회한

6. 일제의 모진 감옥에서 백범x돾?되다
1. 세번째 투옥, 고문에서 얻은 교훈 / 2. 기약 없는 15년형, 교육 건국의 꿈은 무너지고 / 3. 마음가짐의 대변동, 계몽운동을 넘어서 / 4. 도적에게 결사의 비법을 배우다 / 5. 이름을 구로, 호를 백범으로

7. 전격적인 망명과 상해 임시정부
1. 마흔 살에 가출옥하다 / 2. 농장 감독으로 뜻을 숨기고 / 3. 임시정부의 문지기가 되고 싶소 / 4. 사상 혼란기의 내무총장 / 5. 무정부 상태의 국무령 / 6. 혈혈단신이 되어 육십 평생을 돌아보니

<하권>

하권을 쓰고 나서

8. 대륙을 진동시킨 이봉창과 윤봉길
1. ‘일본영감’ 이봉창의 영원한 즐거움 / 2. 불행히 명중하지 못했으나 / 3. 윤봉길 의사와의 짧은 만남 / 4. 홍구공원의 쾌거

9. 피신과 유랑 속의 민족운동
1. 위기일발의 상해 탈출 / 2. 별장 생활과 산수 구경 / 3. 여뱃사공 주애보와 선상 생활 / 4. 장개석 면담과 낙양군관학교 / 5. 9년 만의 모자 상봉 / 6. 혁명난류의 총탄을 맞다

10. 전시수도 중경의 임시정부와 광복군
1. 광주로, 다시 중경으로 / 2. 공동묘지의 지하회장이 되신 어머님 / 3. 한국광복군과 국내 침공 작전 / 4. 왜적의 항복, 하늘이 무너지고 땅이 꺼지는 듯 / 5. 중경 생활 7년의 회고

11. 조국의 산천과 동지를 찾아서
1. 감격의 귀국 / 2. 삼의사 유골 봉안 / 3. 제주도와 삼남 순방 / 4. 서부 지역 순방

<나의 소원>
민족국가 / 정치 이념 / 내가 원하는 우리 나라

백범 연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