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책소개  

 

천병희 교수의 그리스 원전 번역의 『일리아스』 개정판. 『일리아스』는 그리스 문학이 전하는 가장 오래된 작품이자 유럽 문학의 효시이다. 신의 뜻에 따라 트로이 전쟁을 수행하는 그리스군과 트로이군의 비극적인 운명, 즉 전쟁과 죽음과 삶에 대한 인간의 통찰을 1만 5693행에 담고 있다. 서양 문화 가장 밑바닥에 자리한 작품이며, 이 작품을 기반으로 그 위에 층층이 쌓아 올린 문화적 재산의 근원으로 그들의 삶을 지탱하는 정신적 근원을 보여준다.

책 말미에는 옮긴이의 해설과 꼼꼼한 역주, 그리고 이 작품의 감상을 돕는 부록들이 알차게 들어 있어 고전 번역본의 완성도를 한껏 높여준다.

 

 

 

 저 자     

 

호메로스 저/ 천병희 역

 

 

 목 차     

 

일러두기
옮긴이 서문

제1권 역병 _ 아킬레우스의 분노
제2권 아가멤논의 꿈 _ 함선 목록
제3권 맹약 _ 성벽 위에서의 관전 _ 파리스와 메넬라오스의 결투
제4권 맹약의 위반 _ 아가멤논의 열병
제5권 디오메데스의 무훈
제6권 헥토르와 안드로마케의 만남
제7권 헥토르와 아이아스의 결투 _ 시신들의 매장
제8권 전투의 중단
제9권 아킬레우스에게 사절단을 보내다 _ 간청
제10권 돌론의 정탐
제11권 아가멤논의 무훈
제12권 방벽을 둘러싸고 싸우다
제13권 함선들을 둘러싸고 싸우다
제14권 제우스가 속임을 당하다
제15권 아카이오이족이 함선들에거 도로 밀려나다
제16권 파트로클로스의 죽음
제17권 메넬라오스의 무훈
제18권 무구 제작
제19권 아가멤논과 화해하는 아킬레우스
제20권 신들의 전투
제21권 강변에서의 전투
제22권 헥토르의 죽음
제23권 파트로클로스를 위한 장례 경기
제24권 몸값을 주고 헥토르의 시신을 돌려받다

 

 

 출판사 리뷰     

 

내가 지은 시는 한낱 호메로스의 잔치 마당에 떨어진 부스러기에 불과하다." - 아이스퀼로스 (그리스 비극 시인)

지칠 줄 모르는 열정으로 고대 그리스의 세계로 들어간 번역가

천병희 교수의 그리스 원전 번역의 개정판이 출간되었다. 번역의 충실함에서나 감동의 깊이에서나 그의 번역을 따라올 만한 번역은 없다는 평을 받았지만 그는 그리스 고전 번역의 목록을 늘여나가는 한편 이미 인정받은 번역서의 수정 보완 작업에도 공을 들여 그 표현을 갈고 닦았다. 작년 9월에는 10년 만에 개역판을 낼 정도로 그리스 고전, 그중에서도 호메로스를 향한 그의 애착과 사명감은 남다르다.

그의 번역이 읽기 까다로운 것은 2000년도 더 먼 고대에 씌어져, 그에 따른 시공간의 격차 때문인데 그는 그 격차도 노력 여하에 따라 조금씩 좁혀나갈 수 있다고 믿으며 스스로를 독려했고, 그 노력이 헛되지 않아 축약본 대신 점점 그의 번역을 찾아 읽는 꼼꼼한 독자층들이 늘어나고 있다. 사실 첫 느낌과는 달리 호메로스의 원전 번역이 그렇게 딱딱하거나 어려운 것은 아니다. 책을 잡고 천천히 읽어나가면 된다. 심심하면 입으로 소리 내어 읽어도 재미있다. 원전대로 운문체의 맛을 한껏 살렸으니 읽는 맛은 더욱 좋아졌다.

청동기 시대 '블록버스터 액션 서사시'로 탁월한 인간이 되는 길을 가르친 시인 호메로스

는 트로이아(영어식으로는 트로이. 하인리히 슐리만은 1870년에서 1890년 사이에 트로이를 발굴하여 대중의 상상력에 불을 지폈다)의 별명 일리오스(Ilios)에서 유래한 것이며, '일리오스 이야기'라는 뜻이다. 이 작품은 그리스 문학이 전하는 가장 오래된 작품이자 유럽 문학의 효시이다. 신의 뜻에 따라 트로이 전쟁을 수행하는 그리스군과 트로이군의 비극적인 운명, 즉 전쟁과 죽음과 삶에 대한 인간의 통찰을 1만 5693행에 담고 있다.

아리스토텔레스에게 극찬을 받았고 오늘날 읽어도 다양한 비유와 상징, 묘사 등으로 높은 완성도뿐 아니라 그리스 문화의 시원으로가지 평가되는 이 작품은 당시 그리스에서 국민적 서사시로 모든 국민이 암송할 정도였다. 아들을 훌륭한 남자로 키우려는 아버지들은 아들에게 호메로스의 작품을 철저히 외우게 한 것이다.